KOREANENGLISH
- 주요사업 - 연도별 연구사업
연도별 연구사업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2007

자체 연구과제
2017 동아시아지역 평화인식 조사
국가 간 평화와 협력을 증진하기 위해서는 자국과 주변국의 정책결정자, 전문가, 일반 국민들이 평화와 협력에 관련하여 갖고 있는 인식에 대해 체계적으로 조사하고, 필요하면 인식의 전환을 위해 노력할 필요가 있다. 공공외교법이 제정된 것이나 공공외교사업이 강화되는 것은 바로 국제협력과 평화증진을 위해서 주변국 국민의 인식을 이해하고 바람직하게 전환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문제의식을 반영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본 연구원에서는 2010년부터 평화와 협력에 관련한 인식을 분석해 왔다. 2017년 연구에서는 조사의 대상을 확대하고 조사방법을 개량하여 동아시아 지역의 평화인식에 대해 이해를 높이며 향후 공공외교나 대외정책의 수립과 집행에 활용할 수 있게 하고자 한다.
Global Terrorism Database를 활용한 테러리즘의 현황분석
우리 기업과 국민의 안전을 위해서 테러리즘에 대한 체계적인 이해와 대응이 필요해지고 있다. 뿐만 아니라 중견국가로서 우리나라는 다른 국가, 다른 지역에서 발생하는 테러리즘에 대해서 방관할 수 없다. 따라서 테러리즘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연구하고 선제적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다. 그러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테러리즘에 정보를 수집하고 체계적으로 정리하는 것이 필요하다.
이 연구에서는 Global Terrorism Database를 사용하여, 각 지역과 국가에 존재하는 테러리즘의 현황과 추세를 파악하였다. 양적 데이터를 통해 본 테러리즘의 위험은, 시기별, 지역별, 국가별, 그리고 종종 유형과 대상 별로 많은 차이를 보였다. 테러리즘의 위협은 최근에 급증한 경우가 많고, 특정 지역이나 국가에 집중되어 있으며, 지역적 또는 국가적 차이는 시간과 무관하게 지속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남북한의 상호갈등 및 협력관계의 변화: 빅데이터를 이용한 시계열 분석 1979-2013
남북관계에 다양한 사건들이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과정에, 남북관계에 관련된 행위자, 정책, 환경의 변화는 남북관계의 변인일 수도 있고 다른 변인에 의한 결과일 수도 있기 때문에 객관적 분석이 필요하다. 남북관계에 대한 기존의 연구는 통시적인 연구가 이루어지지 못하고 정책적으로 의미가 있다고 판단되는 특정한 시기 그리고/또는 특정한 사건에 관련하여 정책적 의미를 분석하는 것을 연구의 목적으로 설정하는 분석기법을 주로 적용하였다. 북한에 대한 객관적 분석을 가로막는 가장 큰 장애는 객관적인 정보의 부족 때문이라는 점에는 동의한다. 본 연구는 남북관계에 있어 정보부족의 한계를 극복하는 대안의 하나로 남북관계에 관련하여 언론에 보도된 다양한 문헌을 빅데이터 형태로 수집하여 이를 분석한 GDELT 자료를 활용하였다. 빅데이터를 활용하여 남북관계와 관련한 한반도 평화지수를 작성하고 이를 활용하여 남북관계에 의미가 있는 주요 사건이 가지는 정책적 의미를 논의하고 시계열 분석을 통해 정책적 함의를 제시한다. 분석의 결과에 따르면 북한은 협력이 강화됨으로 인해서 체제붕괴의 위험을 감수하지 않으려고 했다는 점에서 ‘적대적 상호의존관계’라는 개념이 현실적으로 남북관계를 설명한다고 생각된다. 남북한의 호혜성에 있어서 남한은 북한에 대해 더욱 적극적으로 협력적인 자세를 취한 반면 북한은 남한에 대해서 소극적인 협력 자세를 취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남한의 경우 정부의 변화에 따른 변화는 전두환, 김영삼, 노무현 정부 시기에는 호혜적 협력관계를 유지하는 반면, 노태우, 김대중, 이명박, 박근혜 정부의 시기에는 호혜적 갈등관계를 유지했다. 북한의 경우 김일성 시기에는 남한보다 북한이 협력에 있어 더 적극적인 호혜적 행위양식을 보여준 반면, 김정일 시기에는 북한보다 남한이 압도적인 호혜적 행위양식을 보여주었다.
정상회담에 나타난 협력의 재현: 한중일 3국 협력 정상회담 문서에 나타난 ' 협력' 개념 해석
본 연구는 한중일 3국 정상회담에서 드러난 텍스트를 추출하고 ‘협력’에 관한 의미를 해석하는 작업이다. 이를 위해 17건의 관련 문건을 310개로 부호화하여 개념화시켰으며 이를 현실인식, 도전과제, 미래 방향 등 3축으로 구분하여 가치, 과제, 영역, 제도, 태도, 평가 등으로 범주화하였다. 그리고 이를 구조적으로 설명하였으며 어휘 빈도수와 맥락을 고려한 주제화로 결론에 도달하였다. 이를 통해 본 연구는 다음과 같은 결과를 도출하였다. 첫째, 3국 정상은 협력의 범위를 매우 다양하게 정의하고 있으며, 낙관적인 평가와 가치를 가지고 있었다. 또한 3국의 주변지역에 대해 대체로 존중하는 태도를 보여주었다. 둘째, 협력의 영역이 갈수록 공공이익에 초점이 맞추어져 있었다. 반면, 안보 이슈에 대한 논의는 상대적으로 적었다. 신흥안보 이슈는 별개의 어휘-자연재해, 에너지 등-으로 재가공되었고, 전통안보와 연관된 어휘들- 군축, 핵무기, 무기 - 등은 매우 드물게 나타났다. 한반도 안정이나 북한 이슈에 대한 토론도 거의 언급되지 않았다. 이는 전통안보 및 북한 문제가 3국간에 매우 민간한 문제이기는 하지만 정상회담에서 공통의 관심사로 다룰 만큼 접근이 쉬운 주제는 아님을 간접적으로 보여준다. 이번 연구가 비록 문서에만 제한을 둔 연구라는 한계점을 가지고는 있으나, 언어 자료 중심으로 3국 정상회담을 검토하고 회담이 지향하는 협력의 재현이 무엇인지 도출하고자 했다는 점에서 의의를 찾을 수 있을 것이다. 또한 이번 연구는 협력의 지향점과 한계를 3국이 어떻게 언어로 표현하고 있는지 밝혔다는 점뿐만 아니라 문건을 중심으로 한 보다 체계적이고 객관적인 후속 연구의 계기를 마련하였다는 점에서 의미부여를 할 수 있을 것이다.